본문 바로가기

반려동물 관련정보

[냥이] 고양이가 들어간 우리 속담

우리나라에 언제부터 고양이가 들어왔는지 모르겠지만 오랫동안 같이 한것은 분명합니다.

고양이가 들어간 속담이 찾아보니 꾀 많네요..

참 한글에서는 고양이를 '괴', '괭이' 등으로 불렀네요..^^

우리 이참에 고양이 방울 달까? ^^

"개 고양이 손도 빌리고 싶다."

어떤도움 이라도 받고 싶을정도로 바쁘다.

"늙은 고양이가 아랫목 찾는다."

나이가 들게 되면 따뜻하고 편안한 것만 좋아한다.

"쥐가 드니 고양이까지 따라온다."

원인이 생겨나니 결과가 따른다.

"고양이더러 채식 하라지."

아주 좋아하는 것을 그만두라고 한다는 뜻

"고양이도 머리 검은 것은 귀치 말라."

배은망덕을 경계하라는 뜻

* 머리 검은 짐승인 사람에게도 은혜를 베풀지 말라고 했거늘..(우리말인데 어렵다..)

"고양이 목에 방울을 달기"

실제로는 행동하기 어려운 일

"괴 값에 쇠 값을 치루다."

고양이 값에 소 값을 치루다. 큰 손해봤다.

* 요즘에도 같은 뜻일까 싶네요..

"고양이가 원님 반찬을 안다더냐?"

무식한 사람이 예절을 모른다는 뜻

"고양이까지 속이랴?"

남녀간의 사랑은 속일 수 없다는 뜻

"도둑고양이가 살 찌랴?"

바쁜사람이 여유있게 생활할 틈이 없다는 뜻

"쥐 죽은 데 고양이 눈물이 눈 가장자리 적시랴?"

원수를 동정할리 없다는 뜻

"발짝소리 없다 하여 고양이를 못 찾을까?"

아무리 조심해도 방도를 찾을 수 있다는 뜻

"광에 든 고양이"

광(창고)에는 쥐가 많아 배부르게 먹겠다는 뜻

"고양이 뿔"

절대 있을 수 없는 일 

*개뿔도 비슷한 의미네요

감주 먹은 고양이 상

잘못하고 걱정하는 모양

"쥐 잡는 고양이 걸음"

매우 조심스럽게 걷는 모습

"배부른 고양이 새끼 냄새 맡아보듯"

매우 여유있고 느긋하다.

.

"고양이와 고양이를 바꾸면, 그 중에 도둑고양이가 있다."

물건을 서로 바꾸자고하면 먼저 바꾸자고 한 사람의 것에 흠집이 있음

.

"일 못하는 늙은이, 쥐 못 잡는 고양이도 있으면 낫다."

없는 것 보다는 낫다는 뜻

.

"고양이 발에 덕석, 말갈기에 도꼬마리"

어떤 것들이 서로 붙어 떨어지지 않는다는 뜻으로 빗대는 말

일단 여기까지만..^^

혹시 아시는 것있으면 댓글 부탁드려요.

감사합니다. 냥멍!